日 남서부 신모에다케 분화… 연기 300m 치솟아
日 남서부 신모에다케 분화… 연기 300m 치솟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연합뉴스) 11일 오전 5시 34분께 일본 남서부 미야자키(宮崎)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 경계에 있는 신모에다케(新燃岳) 화산이 분화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 화산이 분화한 것은 2011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화산 연기는 분화구 300m 위까지 치솟았다. 분화에 의해 화산 자갈이 날아오는 현상은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미야자키현과 가고시마현 경찰 등에 따르면 이번 분화로 인한 부상자 등 피해 신고는 접수된 것이 없다.

신모에다케 화산은 지난달 하순부터 화산성 지진이 증가하기 시작해 이달 들어서는 하루 100차례를 넘는 날도 있었다.

기상청은 지난 5일 화산경계 레벨을 1(이곳이 화산임을 유의할 것)에서 2(화산 분화구 주변 진입 규제)로 끌어올렸다.

기상청은 분화구에서 사방 1㎞ 이내 지점은 분화에 의한 운석 비산 가능성이 있다며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신모에다케 화산은 2011년 1월부터 분화가 반복해서 일어나서 한때 경계 레벨을 3(입산규제)까지 끌어올린 적이 있다.

▲ 지난 2012년 촬영된 일본 신모에다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