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단풍놀이다” 월악산·속리산 첫 단풍
“이젠 단풍놀이다” 월악산·속리산 첫 단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DB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충북의 명산인 월악산과 속리산에 단풍이 시작됐다. 산 전체의 20%가 물들면 첫 단풍으로 본다.

청주기상지청은 10일 월악산(1097m)과 속리산(1058m)에서 올해 첫 단풍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월악산 단풍은 평년과 작년보다 하루 빠르고 속리산 단풍은 평년보다 5일, 작년과 비교해서는 이틀 일찍 시작됐다.

낙엽수는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질 때쯤 단풍이 시작되는데 9월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단풍이 빨라진다. 제천의 최저기온은 지난달부터 10월 상순까지 12도로 평년(13.3도)보다 1.3도 낮았고, 보은은 13도로 평년(13.6도)보다 0.6도 낮았다.

충북기상지청 관계자는 “9월 중순 이후 산간지역 최저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단풍이 빨리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상청 홈페이지에서는 전국의 유명산 단풍현황 정보를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