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부와 국민, 불신의 고리 끊어야
[사설] 정부와 국민, 불신의 고리 끊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천안함 사고조사결과 발표 이후에도 ‘뒷말’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천안함 사고조사에 앞서 외국 전문가를 끌어 들여 신뢰도를 높였다. 조사에 참여한 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다수의 나라가 결과 발표에 신뢰를 보내고 한국에 지지를 선언했다.

그래도 일부 단체와 어떤 네티즌들은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인터넷상에 그동안 사고 원인을 놓고 난무하던 억측과 소문은 발표 이후에도 그대로다.

정부 조작설, 어뢰 표기 의문설 등 근거가 없거나 희박한 이야기들이 인터넷을 떠돌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모 종교단체가 천안함 발표에 대한 의혹제기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군 당국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6일 “완벽한 증거물이 나왔는데도 의심을 품는 사람들이 있어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이런 결과가 나온 데는 정부의 잘못도 없지 않다. 천안함 사태 초기 당국은 일사불란하게 움직이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관련 자료를 신속하게 공개하지 않는 등 우물쭈물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 군사정권 시절 언론통제와 정보통제에 신물이 난 국민들이 정부를 불신하게 된 것도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해서 언제까지나 불신에 매여 있을 수만은 없다. 우리가 진정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이런 불신의 고리를 끊어야만 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신뢰를 주기 위해 소통의 노력을 더 기울여야 한다. 진실은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은 국민의 마음을 열고 신뢰를 심어줄 것이다.

하지만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 국민도 소통의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 특히 인터넷의 익명성을 무기로 무책임한 주장을 해서는 안 된다. 표현의 자유에는 책임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합리적인 사고와 이성에 따른 말이 아니라면, 그것은 표현의 자유로 위장한 언어폭력에 지나지 않는다. 결국 사회의 분위기를 해치고 사회 모든 구성원들의 이익을 저해할 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윗럽 2010-05-30 00:15:23
객관적인 입장을 유지하는것이 쉽지않은 시대네요

KimSJ 2010-05-29 23:26:12
현재로는 진실이 무엇일지 알수가없어서...

KimSJ 2010-05-29 23:25:59
현재로는 진실이 무엇일지 알수가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