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추석 민심잡기가 前前前정부 일까지 들추기라니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10.01 16:12:1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달 29일 한국갤럽이 조사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 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65%로 나타났다. 새 정부 출범 후 80%대 높은 지지율을 보였던 평가가 9월 둘째 주에 처음으로 60%대로 낮아지더니만 9월 넷째 주에는 뚝 떨어졌다. 대통령과 주요 정당에 대한 지지율은 사안과 시기에 따라 상승 또는 하락 등 변동될 수 있지만 대통령의 국정 운영, 정당의 활동 등에 대한 다른 평가방법이 없고 보면, 이 같은 여론조사 추이는 하나의 잣대로 삼을 수 있겠다. 그런 이유에서 지지율 반등과 하락 추세는 정국 상황과도 맞물리게 된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지난주에 비해 5% 하락하고, 부정적 평가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26%를 기록한 원인에서는 ‘북핵·안보(32%)’와 ‘과거사 들춤·보복정치(15%)’가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국민들이 북한의 핵 도발과 이에 따른 미국 등 강경 입장이 불거지고 있는 상태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가안보 책임자들 가운데 일부 관료·특별보좌역들의 엇박자 안보 태세를 불안하게 여기고 있고, 또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에 대한 현 정부·여당의 적폐 청산 논란이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높이는 원인으로 작용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겨냥해 전방위적 적폐청산 고삐를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달 29일 추미애 대표는 “한마디로 MB(이명박)정부는 사찰 공화국, 공작 공화국임을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추석이 며칠 남지 않은 시기에 당 대표와 지도부가 나서서 “공작정치 진상을 규명하고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며 사법처리까지 요구하고 나선 것은 다분히 과거 정부의 부정부패를 추석 밥상 화제에 올림으로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 청산에 힘을 받게 하겠다는 의도된 복안으로 정치권에서는 보고 있다.

정부·여당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한 적폐를 들추고 나오자 자유한국당에서는 노무현 정부의 적폐도 있다며 맞대응하고 있다. 정치권에서 튀어나온 전(前) 정부, 전전(前前) 정부, 전전전(前前前) 정부의 부정부패와 청산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니 국민이 더 혼란스러워한다. 이번 추석의 민심 잡기에서 이전 정부의 일을 두고 밥상 정치 논쟁을 부추기는 게 능사가 아니다. 가뜩이나 국가안보와 경제 문제로 불안하고 살기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은 희망을 보여주는 상생의 정치를 바라고 있을 뿐이다. 눈가림이 아닌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국민은 원하는 것이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