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文대통령과 정당대표 간 청와대 회동의 교훈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9.26 17:51:4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유엔총회 연설로 국제 정치무대에서 첫 선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 유엔과의 긴밀한 협력을 다지고, 한·미·일 간 굳건한 공조를 재확인하고서 귀국했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유엔 참석 등과 관련된 순방 결과를 포함해 여러 가지 국내 현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7일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했지만 자유한국당의 불참 시사로 이 회담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4당 대표와 회담으로 진전될 전망이다.

역대 어느 정부든 대통령이 정상외교 해외 순방을 마치고 나면 그 결과물에 대해 국민에게 알릴 겸 정당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그 성과물을 설명하면서 각종 현안을 자연스럽게 논의하는 것은 통상적인 일이다. 특히 이번에 이루어진 정당대표 청와대 초청은 정기국회 개최 등 산적한 국내 문제 중 주요 현안과 함께, 지난주에 있었던 유엔 순방과 관련해 국가안보 등 국정에서 ‘초당적 협력’ 카드를 꺼내든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이어서 국민 관심이 높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국가안보 등 현안문제를 정당 대표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논의하는 것은 국민 시선에서는 야당과의 협치가 부족해 보이는 현 정부에서 꼭 필요한 것이지만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불참 선언은 아쉬운 대목이라 하겠다.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개최된 청와대 여야 대표 오찬 회동에 참석하지 않았던 홍 대표는 이번에도 청와대 회동에 대해 “형식적이고 보여주기식 만남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는 한국당 당론이나 홍 대표의 정치적 판단에서 나온 것이라 해도 국내외 상황이 어려울수록 대통령, 여야 대표 등 정치지도자들이 국정 현안을 놓고 논의하는 자체는 바람직하다. 성숙한 정치를 구현할 수 있고, 국민에게 안보 불안 등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홍 대표 말대로라면 청와대 회동에 참석하는 4당 대표들은 정치적 지조 없이 국민을 기만하는 행사에 나선 들러리가 아닌가. 모름지기 정치는 상대와의 타협이며, 만남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다. 차제에 이번 회동을 통해 문 대통령이 협치 대통령으로서 각인되고, 정당대표들도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정치지도자라는 국민 인식을 받을 수 있도록 더 한층 노력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