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쇠고기 반대 안티MB’ 횡령 혐의 수사
‘美 쇠고기 반대 안티MB’ 횡령 혐의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위자금 570만원 술값 등으로 사용…운영진 8명 조사중
흉기피해 합의금 2천500만원은 자녀 유학비 등으로 `슬쩍'

(서울=연합뉴스) 2008년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 집회가 확산할 당시 반정부 분위기를 주도했던 인터넷 카페 `이명박 탄핵을 위한 범국민 운동본부(이하 `안티MB')' 운영진이 무더기로 형사처벌을 받을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6일 부상자 치료비 명목으로 모은 성금을 마음대로 쓴 혐의(횡령 등)로 김모(45)씨를 구속하고 부대표 백모(57)씨 등 안티MB 카페 운영진 8명도 같은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2008년 9월 조계사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회원 3명이 흉기에 찔리자 치료비로 쓰겠다며 카페 회원에게서 7천580여만원을 모금해 4천300여만원을 시위자금과 사무실 임대료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모금액 가운데 부상자 치료비와 위로금으로 2천200여만원만 썼고, 무대 설치와 전단 제작 등 시위자금으로 책정된 2천300여만원 가운데 570여만원은 술값 등으로 사용하고서 가짜 영수증을 만들어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가 안티MB 산하에 꾸려진 `조계사 회칼테러 비상대책위원회'의 회계담당 총무로 일하면서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칼에 찔린 한 운영위원은 합의금 명목으로 가해자측에서 3천만원을 받아 다른 피해자 1명한테 500만원만 주고 나머지 2천500만원은 자녀 유학비와 채무 변제 등으로 사용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은 이 돈을 포함해 안티MB가 후원금과 광고비 등에 쓰겠다며 모금한 2억6천여만원 가운데 일부가 같은 방법으로 개인 생활비와 회식비 등으로 빼돌려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모금계좌와 영수증을 분석해보니 신용카드 대신 주로 현금을 사용했고 영수증도 사용내역이 불분명한 간이영수증이 대부분이었다. 운영진의 횡령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모두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영우 2010-05-27 22:39:17
국민의 한사람 한사람 부정한 감정으로 사회의 적응도 나아가서 나라까지도 피해를 볼수있는 큰일임을 반성하시고 거기에 대한 불법이라면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성은 2010-05-26 16:52:45
아니 어떻게 성금 모은것으로 술값을 쓰다니, 처벌 받아도 마땅하군요

백영미 2010-05-26 14:45:02
황당한 기사군요. 모금액을 술값 등으로 쓰다니 과연 이런 사람들이 시위를 지위할 자격이 되는가 싶네요. 술값으로 쓰려면 차라리 시위하지 말고 나가서 돈을 버세요. 그것이 더욱 떳떳하지 않을까요. 모금액을 목적이 흐린 곳에 쓰는 것은 정말 잘 못된 행동들인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