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추석 우편물 특별소통 돌입
우체국, 추석 우편물 특별소통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8~30일 비상근무체계… 소포 우편물 1334만개 예상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추석 명절을 맞아 늘어나는 우편물의 안전하고 정확한 배달을 위해 특별소통기간을 설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에는 소포·택배가 1334만개(하루 평균 약 103만개)가 접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 평균 집배 보조인력 1100여명을 포함한 2400여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하고 2700여대의 운송차량과 각종 소통장비를 동원해 우편물 소통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한 우편물 배달 중간거점을 추가로 확보해 배달 이동거리를 줄이고 택배지킴이와 배달인력을 추가로 투입하는 등 집배원의 배달업무량도 줄여 우편물 소통을 원활히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