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공기업
코트라, 기자재 중국 수출로 조선산업 불황 정면돌파 지원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09.17 18:05:5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광저우·다롄서 ‘중국 조선기자재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신규수주 1~4위 등 29개 조선소 참가
선박안전 환경제품에 관심 집중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KOTRA(코트라, 사장 김재홍)가 세계 최대 선박수주국으로 부상한 중국에 우리 조선기자재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중국 광저우(廣州), 다롄(大連)에서 ‘중국 조선기자재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다.

다롄, 상하이, 광저우, 톈진, 칭다오 등 중국 전역의 29개 조선소를 비롯한 총 37개사가 참여해 우리기업과 열띤 상담을 갖는다. 올해 중국에서 신규선박 수주를 가장 많이 한 양쯔장조선, 신규 수주량 2위부터 4위를 차지한 와이가오차오조선, 후둥중화조선, 대련조선이 참여한다.

이외에도 보하이선박중공업, 중웬선무공정그룹(COSCO) 등 중국 각지의 유력 조선소와 중촨무역(DSIE) 등 조선기자재 전문 수입회사도 한국 조선기자재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국에서는 오션알앤디(파랑계측시스템), 태화칼파실(가스켓), 유한이엔에스(유성기어감속기), 트라이코리아(시동밸브) 등 17개사가 참가한다.

자체 개발한 전자해로표시정보시스템으로 이번 상담회에 참가하는 마린웍스의 김용대 대표는 “세계 항해통신장비분야에서 유럽과 일본제품이 우세하지만, 중국 대형 조선소의 책임자들과 한꺼번에 만나 상담할 수 있어 돌파구 마련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중국은 195척, 422만 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의 신규선박 수주를 받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최근 중국이 VLOC(초대형 광탄선), VLCC(초대형 원유운반선)외에 LPG선, LNG선, 화학제품운반선 신규 수주를 많이 받고, 전 세계적으로 선박안전과 선박환경보호제품 수요가 늘면서 기술력을 갖춘 우리 조선기자재 기업이 세계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새로운 기회를 맞고 있다.

김두영 KOTRA 전략사업본부장은 “조선기자재 수출은 기술협의부터 최종납품까지 조선소와 에이전트, 수출기업 3자간에 긴밀히 협력하기 때문에 이번처럼 조선소와 에이전트를 동시에 상담해야 효과적”이라며 “이번 행사로 중국 조선산업 밸류체인에 우리 기자재 기업이 본격적으로 진입해 조선산업 불황의 돌파구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