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명수 인준 호소…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 없게 해달라”
文대통령, 김명수 인준 호소…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 없게 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사법부 새 수장 선임은 각 정당의 이해관계로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국회 인준안 처리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현 대법원장 임기는 오는 24일 끝난다. 그전에 새로운 대법원장 선임 절차가 끝나지 않으면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법부 새 수장 선임은 각 정당 간의 이해관계로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민주주의 요체인 ‘입법, 사법, 행정’ 3권 분립 관점에서 봐주시길 바란다”며 “3권 분립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사법부 수장을 상대로 하는 인준절차에 예의와 품위가 지켜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준 권한을 가진 국회가 사정을 두루 살펴 사법부 수장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했지만 부족했던 것 같아 발걸음이 더 무겁다”며 “유엔총회를 마치고 돌아오면 각 당 대표를 모시겠다. 국가안보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하고 협력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복임 2017-09-17 16:44:17
공석이든 상석이든 제대로 된 놈을 세워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