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인도지원, 결정되도 시기 등 종합적 고려할것”
정부 “대북인도지원, 결정되도 시기 등 종합적 고려할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통일부는 17일 대북 모자보건 사업 지원에 대해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지원 방침을 결정하더라도 지원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참고자료를 내고 “북한 핵실험 직후이고 추가 도발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시점에 대한 고민이 있었으나 인도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구분해 추진한다는 원칙 하에 이번에 발표하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또 앞서 지난 7월과 5월 유니세프와 유엔세계식량계획(WFP)가 공여를 요청, 내부적으로 검토를 해왔다며 “안보리 결의도 북한의 취약계층이 처한 심각한 어려움에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제재가) 북한 주민에 대한 부정적인 인도적 영향을 의도한 것이 아니라고 명시하고 있어 이번 지원계획이 안보리 결의와 국제사회의 제재를 훼손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북 모자보건 사업 지원 여부는 오는 21일 열리는 교추협에서 결정된다.

교추협 안건에 오른 안건은 통상 큰 변수가 없다면 원안대로 진행되나 이번 대북 지원건은 시기적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불거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