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박병석 “최근 북한 안정적 계층 탈북 늘어”
임문식 기자  |  usk@newscj.com
2017.09.17 11:03:0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군인·전문직 비중 증가세
전체 탈북민은 감소 추세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최근 북한 탈북자 중에 농장원, 군인,전문직 등 비교적 북한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하던 계층의 탈북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통일부로부터 받은 탈북민 입국 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특징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1∼8월 입국한 탈북민은 780명으로 작년 동기(894명)에 비해 12.7% 감소했다. 탈북민 감소는 최근 북한 당국의 내부 단속과 북중 간 국경통제가 강화된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통일부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중국정부는 최근 국경지역에 “탈북민에 도움을주거나, 고용을 하면 엄벌한다”는 표지판을 내거는 등 탈북민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들어온 탈북민의 직업유형별 비중을 보면 무직이 20.7%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3%포인트 감소 한 반면 노동자와 농장원은 40.8%에서 56.9%로 16.1%포인트 늘었고 특히 군인 및 공작원이 1.8%에서 3.5%로 전문직은 2.6%에서 4.1%로 각각 늘어난 점이 눈길을 끌었다.

한 때 연간 3000명에 육박하던 탈북민은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다음해인 2012년부터 줄어들기 시작해 이 해에 전년보다 44%가 줄어든 탈북민이 들어왔고 2015년에는 1275명까지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1418명으로 소폭 늘어다가 올 들어 다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박병석 의원은 “지금도 생활고 때문에 넘어오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나 최근 들어선 북한에서 비교적 안정적 생활을 하던 주민들이 탈북을 하고 심지어 자녀의 교육을 위해 탈북을 결심하는 사람도 있어 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임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