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한기총·한교연 예방
김동연 부총리, 한기총·한교연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찾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엄기호 목사와 종교인 과세(소득세법 개정안) 관련 면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엄기호·정서영 목사, 세무사찰 반대 한목소리… “신앙침해·준비부족 충격 우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시행을 앞둔 종교인 과세에 대한 개신교계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방문한 김동연 부총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를 예방했다.

김 부총리는 한기총과의 간담회에서 “(종교인 과세를) 설득하러 온 게 아니라 말씀을 듣기 위해서 왔다”며 “종교인들이 갖고 있는 생각이나 우려에 대해 재정당국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양 대표회장은 종교인 과세 시행에 대한 보수 개신교계의 우려(세무사찰 등)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했다.

엄 대표회장은 “준비가 부족해 충격을 줄여나가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냐는 생각을 전하고 싶다”며 “우리가 함께 대화하면서 당면한 문제를 고민하고 풀어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회장도 “(목사들이) 세금을 안내겠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기꺼이 내겠다는 생각을 다 가지고 있지만 (법 시행으로) 신앙의 침해를 받고 이중적인 고통을 받게 되면 안되기 때문에 의견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다음날 15일에는 진보성향의 교단협의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를 예방,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교계의 의견을 청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