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홍상수·김민희 일침 왜?…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당당하니?”
박잎선, 홍상수·김민희 일침 왜?…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당당하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잎선, 홍상수·김민희 일침 왜?…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당당하니?”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축구선수 송종국의 전 아내 배우 박잎선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를 비난하는 글이 다시 눈길을 끈다.

박잎선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겨진 아내에 대한 배려심 따위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고 기본 도덕도 없는 사람이 예술작품 들고 나와 관객과 대화를 한다고?”라는 글과 함께 커플링을 낀 홍상수 김민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사랑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에 인간이 지켜야할 도덕은 알아야지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그리 당당하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한 매체는 복수의 영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홍상수 감독이 22번째 신작 촬영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 역시 김민희가 출연하는 작품으로 내년 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9월 초부터 촬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수 2017-09-14 16:11:07
사랑이라는 이름하에 도덕적 관념을 빼버리면 사회가 참 혼란스러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