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법원·검찰
檢 ‘비서 상습 폭언·폭행’ 일본총영사 수사 착수
김빛이나 기자  |  kshine09@newscj.com
2017.09.13 22:00:2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격모독적 발언 ‘갑질 논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자신의 비서에게 상습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일본 주재 현직 총영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외교부가 상해와 폭행 등 혐의로 고발한 총영사 A씨의 사건을 최근 형사7부(부장 손준성)에 배당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비서 B씨에게 업무 능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수시로 볼펜을 던지고 티슈 박스로 손등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했다. A씨는 B씨에게 “넌 머리가 있니 없니” “넌 미친거야” 등 인격모독적 발언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은 B씨가 A씨의 폭언을 1년 6개월간 녹음하고 상처가 난 신체 사진을 외교부 감사관실에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외교부는 지난 8일 A씨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A씨를 상대로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빛이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에리카
2017-09-14 10:22:1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1년 6개월 동안 너무 잘 참으셨네요
1년 6개월 동안 너무 잘 참으셨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