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비서 상습 폭언·폭행’ 일본총영사 수사 착수
檢 ‘비서 상습 폭언·폭행’ 일본총영사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격모독적 발언 ‘갑질 논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자신의 비서에게 상습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일본 주재 현직 총영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외교부가 상해와 폭행 등 혐의로 고발한 총영사 A씨의 사건을 최근 형사7부(부장 손준성)에 배당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비서 B씨에게 업무 능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수시로 볼펜을 던지고 티슈 박스로 손등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했다. A씨는 B씨에게 “넌 머리가 있니 없니” “넌 미친거야” 등 인격모독적 발언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은 B씨가 A씨의 폭언을 1년 6개월간 녹음하고 상처가 난 신체 사진을 외교부 감사관실에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외교부는 지난 8일 A씨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A씨를 상대로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리카 2017-09-14 10:22:16
1년 6개월 동안 너무 잘 참으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