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법조인 자녀들 부정특혜 인정… 한성숙 대표 공식 사과
네이버, 법조인 자녀들 부정특혜 인정… 한성숙 대표 공식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한성숙 대표가 네이버 공식 블로그 ‘네이버 다이어리’에 올린 공식 사과문. (출처: 네이버 다이어리 캡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네이버가 과거 법조계 고위층 자녀들에게 특혜를 제공했다는 정황이 밝혀진 것과 관련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공식 사과하고 추가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3일 한 대표는 네이버 공식 블로그인 ‘네이버 다이어리’에 “과거의 과오로 실망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한 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체험형 인턴십 등의 혜택이 제공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 대표로서 앞으로 네이버를 더욱 투명하게 경영해야 할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해 네이버는 라인 상장과 새로운 경영 리더십 구축을 계기로, 대외 조직의 일하는 방식도 쇄신하며 외부 문의나 요청들을 모두 공식적인 프로세스를 통해 진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새로운 시스템에 허점은 없는지 다시 한번 면밀히 살피고,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더욱 강화해 나가며 네이버에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이날 직원들에게 사내메시지를 통해서도 “이같은 일이 추가적으로 발생한 적은 없는지 면밀히 조사해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김상헌 전 대표 당시 진경준 전 검사장의 자녀가 논문을 쓸 수 있게끔 직원들을 동원해 과외 수준의 교육을 제공했다. 또 서울고법 부장판사의 자녀에게도 절차 없이 인턴십으로 채용하는 등 법조계 자녀들에게 부정 혜택을 준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