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활한 해경, 세월호 교훈 삼아 국민신뢰 회복하라”
文대통령 “부활한 해경, 세월호 교훈 삼아 국민신뢰 회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새 정부에서 부활한 해양경찰청에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시 중구 인천항 해경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치사에서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활한 해양경찰에 국민의 명령을 전한다.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며 “해수부, 행안부, 국토부, 소방청,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국가기관과 협업·공조 체계를 갖추어 현장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 독도, 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해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해양 안보에 있어서도 해군, 외교·안보 기관과 협업·공조 체계를 더욱 활성화해 국가 안보체계의 한 축으로서 해경의 역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양경찰청 재출범을 계기로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는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발전해 가길 바란다”면서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달라. 여러분 스스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안전한 대한민국의 근간이 돼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