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핫이슈
최현우 “에이프릴 진솔 비난 말아 달라… 트릭 노출은 마술사인 내 책임”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09.12 23:48:0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현우 “에이프릴 진솔 비난 말아 달라… 트릭 노출은 마술사인 내 책임” (출처: 최현우 SNS,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박혜옥 기자]마술사 최현우가 최근 걸그룹 에이프릴 진솔의 실수로 마술의 트릭이 노출돼 논란이 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현우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일어난 일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고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최현우는 “제가 했던 마술은 Gustave Fasola의 오래된 마술사의 것이고 해당 마술은 그 응용된 형태의 것으로 ,저작권의 문제는 없는 마술이다”며 “마술의 해법노출논란보다 더 놀랐던 것은 에이프릴 진솔양에게 쏟아진 비난이었다”고 진솔에게 쏟아진 비난에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최현우는 “영상이 돌면서 어린 그 친구에게 쏟아진 비난 댓글에 너무 마음이 아프다. DSP소속사 분들을 통해 다시 한 번 전화가 와서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마술에 대한 책임은 최종적으로 마술사인 저에게 있으니, 아직 많은 무대를 경험하지 못한 어린 신인 진솔양에게 너무 많은 비난을 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해다.

한편 최현우와 진솔은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7 전국 장애 학생 e 페스티벌’에서 마술쇼를 진행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철창 속에 불을 넣은 뒤 천막을 친 후 다시 걷어내면 진솔이 등장하는 마술이었다.

그런데 천막을 치기 전 진솔이 일찌감치 나타나는 바람에 마술 수법이 관객들에게 들통 났다는 것이다.

다음은 최현우 SNS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마술사 최현우입니다. 최근 일어난 일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고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

얼마 전, 에이프릴 진솔양과 행사장에서 공연을 하다가 마술의 트릭이 본의 아니게 노출된 일이 있었습니다.

그 일로 SNS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금방 사라지겠지’라는 애초의 생각과 달리, 일파만파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두려운 마음도 들었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도 계셔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최근 방송에서 제가 마술 저작권에 관련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 이야기를 근거로 진솔양을 비난하는 분들이 많아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이 저에게, 어떻게 매번 그렇게 다른 마술을 만들어 방송이나 공연에 할 수 있냐고 물어보십니다. 가수와 작곡가, 작사가가 따로 분류되어있듯이, 마술 쪽도 비슷한 느낌으로 마술을 만들어내는 builder, 마술의 아이디어를 창조해내는 designer가 있습니다.

물론 싱어송라이터처럼 마술사도 자신만의 아이디어로 마술을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 서로간의 도움을 받으면서 마술을 만들고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생기는 것이 마술의 저작권이라고 저는 방송에서 간략히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정확히 말씀드리면, 마술의 해법은 지적재산권에 가깝습니다. 왜냐하면 마술의 해법은 특허로 등록이 쉽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특허로 등록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그 기술을 볼 수 있게 일부 기술 열람이 가능한 형태로 되어야 합니다. 마술의 특성상 그것이 불가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마술의 해법은 특허의 형태가 아닌 암묵적인 , 혹은 마술사들 사이에서의 서류로, 누군가의 무형의 퍼미션 형태로 존재합니다.

저희도 마술 세미나의 형태 혹은 비밀 도서관(시험을 보고 통과한 사람들만이 책 열람이 가능합니다)의 형태로, 아이디어와 만들어진 마술을 공개하여 누군가의 것이라는 것을 명시되어집니다. 그래서 만약 제가 그것을 사용하고자 하게 되었을 때는, 원안자에게 연락하여 양해를 구하거나, 값을 지불하는 형태를 취하는 것입니다.

제가 했던 마술은 Gustave Fasola의 오래된 마술사의 것이고 해당 마술은 그 응용된 형태의 것으로, 저작권의 문제는 없는 마술입니다. (now you see me영화에서 트릭이 이미 노출된 마술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만, 저는 영화상에서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마술의 해법노출논란보다 더 놀랐던 것은 에이프릴 진솔양에게 쏟아진 비난이었습니다. 아직 무대에 익숙지 않는 미성년자인 17세 진솔양도 처음 해보는 마술이라 정말 많이 긴장했으리라 생각됩니다.

각자의 입장에서 서로 연습을 열심히 했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실수가 발생되었고 사실 저도 순간 많이 당황했었습니다. 마술의 해법이 일부 노출되어 아쉽기도 했으나, 그날의 공연이 끝나고 서로 격려하며 마무리되었습니다.

영상이 돌면서 어린 그 친구에게 쏟아진 비난 댓글에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DSP소속사 분들을 통해 다시 한 번 전화가 와서 사과를 받았습니다.

모든 마술에 대한 책임은 최종적으로 마술사인 저에게 있으니 , 아직 많은 무대를 경험하지 못한 어린 신인 진솔양에게 너무 많은 비난을 하지말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또한 이 마술을 사용하고 있는 후배 ,동료 마술사님들에게도 죄송스러운 마음 전하고자 합니다.

댓글들을 통해서 많은 분들이 마술을 좋아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마음 역시 느낄수 있었습니다. 사랑해주시는 마음만큼, 저 역시 더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앞으로 좋은 공연, 마술로 찾아뵙겠습니다. 짧지 않은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