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양평부추축제’ 23~24일 양동역 광장서 개최
‘2017 양평부추축제’ 23~24일 양동역 광장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부추축제추진위원회)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제2회 양평부추축제’가 오는 23~24일 이틀 동안 경기도 양평군 양동역 광장에서 열린다.

부추축제가 열리는 양평군 양동면은 중앙선 기차와 제2영동고속도로 등으로 서울에서 1시간 이내 도착할 수 있는 교통 편의를 갖추고 있다.

이번 축제는 퓨전 난타의 모듬북 퍼포먼스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민속공연(사물놀이 길놀이 공연), 인기 초대가수(박현빈, 삼순이 오로라), 품바 공연(달마품바)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또한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주민 노래자랑(지역주민 노래자랑, 장기자랑), 동아리무대(주민자치센터 동아리, 지역 예술인), 양동의 역사를 담은 을미의병 거리 퍼레이드가 진행되는 등 찾는 이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추억거리를 제공한다.

부추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축제 배경에는 부추라는 특용작물이 있다. 타 지방에서는 솔이라고도 하는 부추는 비타민 A, C가 함유돼 있으며 당질이 풍부하고 활성산소 해독 작용 및 혈액순환 원활에 효능이 널리 알려져 있는 웰빙 식품으로 부추를 키워서 서울과 수도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이젠 부추하면 양동이라고 할 정도로 유명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부추 축제이긴 하나 양평군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친환경 농특산물도 만나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