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칼럼] 철마다 괴로운 알러지성 비염
[한방칼럼] 철마다 괴로운 알러지성 비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영 차서메디칼 차서한의원장

추운 겨울을 지나 꽃이 피는 봄이 시작되면 세상은 뭐하나 부러울 것 없는 평화로움을 세상에 펼쳐 보인다. 그러나 봄은 일교차도 심하고 겨울 못지않게 감기, 알레르기 질환 환자들이 많이 힘들어하는 계절이기도 하다.

그 중에서도 비염은 대표적인 알레르기 질환으로 재채기, 콧물, 코가 막히는 일상생활과 수면에 많은 지장을 주는 염증성 질환으로 결막과 인두의 가려움, 눈물, 부비강염이 동반되기도 한다.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은 특히 목초, 나무, 잡초 꽃가루와 곰팡이 등에 의해서 야기된다. 계절과 상관없는 향년성 알레르기성 비염은 집먼지와 동물 털에 노출되어 자주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알레르기성 비염의 특징적인 증상은 재채기 콧물 코막힘으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물질이 코 점막에 닿으면서 신경반사로 코가 간질간질 재채기가 나오고 코 점막 아래에 위치한 혈관이나 분비샘을 자극하여 맑은 콧물이 흐르듯 나오고 코 점막이 부어서 코가 막히게 된다.

알레르기성 비염 외에도 공기의 건조, 심한 먼지 등으로 유발되는 건조성 비염, 비강점막과 점막하층의 만성염증으로 유발되는 만성 단순성 비염이 있다.

만성 단순성 비염은 코막힘이 심하고, 항상 인후가 불편하여 가래가 많다. 연령층에 무관하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특히 청소년층의 발병률이 높고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만성 비후성 비염으로 발전하여 코막힘이 심해지고 급기야 두통까지 유발되며 폐쇄성 비음이 비교적 심하게 나타나고 취각도 감퇴하게 된다.

비염과 많이 혼동되고 있는 축농증은 재채기가 심하고 콧물이 묽고 양이 많으며, 무색인 것이 특징인 비염과 달리 누런 콧물을 수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만성축농증 콧물의 경우는 발병초기에는 끈끈한 점액성이지만, 그 양이 증가되고 곧 고름으로 변하며 악취를 동반하기도 하며 냄새를 잘 못 맡기도 한다. 아이들의 경우에는 중이염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도 흔하기 때문에 빠르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비염 증상을 일으키는 알레르기성 비염의 원인을 肺氣虛(폐기허), 肺氣鬱(폐기울), 脾胃濕熱(비위습열), 腎氣不足(신기부족)으로 보며 열거한 기본증상 외에도 특징적으로 아래와 같은 증세가 나타난다.

첫째, 폐의 기운이 허하면 아침에 일어날 때 피로하고 항상 무기력해 보인다.

둘째, 폐의 기운이 울체되어 있으면 한숨을 잘 쉬거나 답답해하고 짜증을 내며 소아들의 경우 킁킁거리기도 한다.

셋째, 비장이나 위장에 열이 있으면 위에서 언급한 肺氣虛(폐기허) 증상에 더해서 배에 가스가 차고 꾸룩꾸룩 소리가 나며 차를 타면 멀미를 잘 한다. 혹은 재채기 없이 묽은 콧물이나 가려움증을 호소한다.

넷째, 콩팥의 기운이 떨어지면 손발이 차고 애들의 경우 편식을 한다든지 허약체질이거나 오래된 기침을 달고 있는 경우가 많다. 천식의 경우도 여기에 해당되며 노인의 경우가 많다.

알레르기비염은 특정한 항원에 대한 특이한 면역반응으로 나타나는 비염인데, 항원이 무엇인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항원에 대응하지 못하는 몸의 시스템이 문제인 것이다. 알레르기비염을 유발하는 항원은 인위적으로 없앨 수는 없다. 또한 항상 주위에 존재하는 것들이다.

과민 반응하는 근원적인 몸의 문제를 원인적으로 해결해줘야 알레르기성 비염에서 해방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꽃처녀 2010-05-25 12:42:54
이걸로 확실히 알았네요.. 저는 폐랑 콩팥이 안좋은게 원인이 되어 비염이 있나봐요~. 최근에 새롭게 피부평이 왔는데, 이것도 알레르기성 비염이 잘 걸릴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ㅠㅠ 여잔데 코막힘이 심해서 자주 킁킁거리니까 민망하고 답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