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 “트럼프, 韓日핵무장 등 ‘과격한 대북옵션’ 검토중”
NBC “트럼프, 韓日핵무장 등 ‘과격한 대북옵션’ 검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옵션으로 우리나라 내 전술핵 재배치뿐 아니라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하는 방안까지도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는 12명 이상의 백악관과 국방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한국에 전술핵 재배치 및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허용하는 대북 대책 패키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 백악관 관계자는 방송에서 “트럼프 정부가 한국이 요구하면 전술 핵무기를 재배치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우리가 절대 하지 않았던 모든 과격한 방안(crazy stuff)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전술핵 배치는 30여년간 고수했던 미국의 한반도 비핵화 정책과 배치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NBC는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 가능성이 매우 낮을 것이라면서도 이런 주장을 근거로 핵무기 용인의 가능성을 보도한 것.

또 다른 군 고위 당국자도 “미국이 (북한에) 핵무기를 동원할 가능성이 작고 핵 선제 사용은 극도로 과격한 조치로 미국과 국제사회 동맹국에서도 지지를 얻기 어렵다”면서도 “그러나 대통령의 팀이 정책 검토의 일부로 모든 옵션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검토 중인 옵션에는 핵무장 용인뿐 아니라 유럽에서 미사일 방어용으로 운용하는 지상 배치 이지스 SM-3 요격미사일 배치도 포함된 것으로 전했다. 우리 정부도 SM-3 도입 등 다층방어 체계를 구상 중이다. 아울러 NBC는 트럼프 행정부는 선제타격과 사이버 공격, 정찰 강화 등의 다양한 방안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한일 핵무장 검토는 세 대북 제재안 표결을 앞두고 중국을 압박하려는 조치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지난 6일 전화로 북한문제를 협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45분간의 통화에서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을 요청했고 중국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