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심수관가, 한일 다도문화교류회
청송군-심수관가, 한일 다도문화교류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청송=장덕수 기자] 경북 청송군이 지난해에 이어 8일 주왕산관광단지 내 민예촌에서 제3회 청송군-심수관가(沈壽官家) 한·일 다도문화교류회를 개최한다.

올해 3회째를 맞는 한일다도문화교류회는 청송다인회(회장 지경애)가 주관하고 청송군과 청송군의회, 일본의 심수관가 등이 후원하는 행사다. 청송군이 조선 도공 400년 혼을 잇고 있는 세계적 도예가문인 심수관가와 함께 군민의 건강증진과 인성, 예절, 교육 등 다도 문화 보급을 위해 마련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심수관가의 말차(抹茶)를 비롯해 지역 영은다례원의 홍차(紅茶), 명현다례원의 전차(煎茶), 영양다례원의 발효차(醱酵茶), 동다살림학회의 동차(東茶), 청송사범회의 나눔차 등 접빈다례 체험행사가 민예촌 내 한옥 5개소 등에서 각각 열린다. 그밖의 부대행사로 ‘한국무용연주’와 기타 지역단체의 ‘전통다도공예품 전시장’도 마련했다.

한편 주왕산관광단지 내 ‘해겸 김해익 고려청자 재현 청송展’도 함께 열리고 있어 고려청자 재현 명인의 작품 30점도 감상할 수 있다.

청송군 관계자는 “심수관가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청송백자의 우수성과 청송 도예문화의 위상을 드높이게 됐다”며 “또 다도문화의 보급은 군민의식 함양과 보다 품격 높은 ‘문화관광도시 청송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