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마음이 머무는 시] 낮달 - 오세영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9.07 16:56:5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낮달

오세영(1942~  )

 

내의를 갈아입다가
무심결에 창밖으로 눈이 간다

거기 흰 눈을 하고서
거짓처럼 안방을 들여다보고 있는
얼굴 하나

멀쩡하다
대낮의 저 뻔뻔한
관음증

 

[시평] 

낮에 나온 반달은 상현달일까, 아니면 하현달일까. 이제 막 보름을 향해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는 상현달이다. 오래된 동요에서, 낮에 나온 반달을 해님이 쓰다버린 쪽박으로, 해님이 쓰다 버린 신짝으로, 해님이 쓰다버린 면빗으로 노래한 바가 있다. 밝고 밝은 해님 옆에서 빛도 발하지 못하고 그저 떠 있기 때문에 이렇게 노래했으리라. 그래서 버려진 그 반달을 할머니에게, 어린 아기에게, 누나에게 쪽박으로, 신짝으로, 빗으로 주고 싶다는 소박하고 깜찍한 동심이 담겨져 있는 동요, 우리는 반달하면 이 노래를 생각한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고 흘러, 세상이 많이 바뀌었고, 그래서 사람들의 생각도 많이 바뀐 모양이다. 낮에 나온 반달은 흰 눈을 멀건이 뜨고는 남의 집 안방이나 들여다보는 뻔뻔한 관음증의 환자. 그렇다! 흘금흘금 남의 집 안방이나 들여다보는 휘둥그레 흰 눈을 치켜 뜬 저 반달. 낮에 나온 의도는 바로 이러한 의도였던 건 아닌지. 그런 혐의를 받는구나.

내의를 갈아입다가, 내의를 갈아입기 위하여 옷을 다 벗은 나의 이 적나라한 모습을 혹 그 누가 보지나 않았을까, 하며 두리번거리다가, 창밖 벌건 대낮 천공에 떠 있는 낮달. 밤에나 나와야 하는 그 달이 낮에 나와 하늘가를 어정거리니, 그 놈의 의도는 무엇일까. 시인은 문득 낮에 나온 반달을 보며, 자신의 치부라도 혹여나 들켰을까봐 부끄러워하며, 그 부끄러움 감추기 위하여 애매한 낮달에게 공연한 혐의를 뒤집어씌우고 있구나.  

윤석산 시인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