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지역문화 활성화 위한 공연 개최
인천공항, 지역문화 활성화 위한 공연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대표 비보이팀인 ‘I.O.F CREW’가 화려한 퍼포먼스와 역동적인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제공: 인천공항)

[천지일보=박주환 기자] 인천공항이 9월 상설공연에 인천 대표 공연팀을 초청해 공연을 연다.

연중 365일 고품격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펼치는 인천국제공항이 9월에는 인천 지역 대표 공연팀과 함께해 지역 문화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보다 뜻깊은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인천공항이 사회환원 차원에서 9월 한 달간 인천지역 출신의 공연팀들에게 공연작품을 무대에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문화예술의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특별 상설공연이다.

이달 1~11일에는 인천 대표 비보이팀인 ‘I.O.F CREW’가 화려한 퍼포먼스와 역동적인 공연을 선보인다. I.O.F CREW는 세계 3대 축제 중 하나인 스페인 라메르세 축제에서 ‘2017 대한민국 대표 콘텐츠’로 초청되는 등 세계적으로 독창성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통 비보이 ‘흥’과 오리지널 비보이에 비트박스를 결합하는 ‘스타일리쉬’ 공연으로 비보잉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12~21일과 25~28일은 인천 출신의 팝카펠라 그룹 ‘원달러’가 따뜻하고 풍성한 저음부터 청량한 고음까지 완벽한 화음을 펼친다. 성악가 출신의 다섯 남성으로 구성된 원달러는 애니메이션, 영화 OST, 트로트, 재즈,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트렌디하게 편곡해 관객들에게 유쾌함과 편안함을 선사한다. 이번 무대에서는 ‘밀리터리 수프’, 라이온킹 OST ‘The lion sleeps tonight’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임남수 인천공항공사 여객서비스본부장은 “이번 공연이 인천공항 문화예술사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발전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면서 “앞으로도 인천공항은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지역주민의 문화생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상설공연은 여객터미널 입국장 7~8번 게이트 사이에 위치한 밀레니엄홀에서 매일 오후 3시 30분, 4시 30분, 5시 30분에 진행된다. 자세한 공연정보는 컬쳐포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