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스포츠 > 축구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 기쁨보다는 걱정이 앞선다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09.06 08:11:4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국이 6일 새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 후 본선 진출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국, 우즈벡과의 최종전에서 0:0 무승부
시리아와 이란 역시 무승부… 한국 도와
신태용 “강해지는 한국축구 보여주겠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6일 새벽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0:0으로 비겨 조 2위로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같은 시간 이란과 시리아가 2:2로 비겼기 때문에 얻어진 본선행 티켓이었다. 골대를 여러 차례 맞추는 불운도 있었지만 경기는 졸전이었다. 최종예선 2경기를 남겨두고 감독 교체라는 초강수를 두었던 한국축구는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기록에 만족해야 했다.

홈구장에서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루려던 우즈베키스탄은 승점 13으로 시리아와 같았지만 골득실에 뒤져 4위로 최종예선을 마감했다. 이란과 비긴 시리아는 조 3위를 확정,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을 노리게 된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경기에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전후반 90분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이겨야만 자력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었던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붙였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에는 손흥민(토트넘)과 이근호(강원)를 배치했다.

우즈베키스탄도 전반 20분 중거리슛이 한국의 왼쪽 골대를 때리는 등 만만치 않은 공격력을 과시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면서 이렇다 할 공격루트를 찾지 못하던 한국은 전반 43분 부상을 당한 장현수를 빼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투입했다. 구자철과 정우영(충칭)이 중앙 미드필더로 함께 뛰었다.

전반 종료 직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에어리어 오른쪽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반대편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으로 득점 기회를 놓쳤고 전반은 곧 마무리 됐다.

   
▲ 6일 새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한국 황희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후반 초반 황희찬의 오버헤드킥으로 한국은 공세를 시작했고 우즈베키스탄도 선수교체를 통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18분 염기훈(수원) 투입, 후반 33분 이동국(전북)을 투입하며 노장들의 경험으로 경기를 풀어가려던 한국은 번번히 골대를 맞추거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끝내 득점을 하지 못했다.

같은 시간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가 2:2 무승부로 끝났고 한국이 시리아보다 승점 2점이 높아 조 2위를 확정 지을 수 있었다.

본선 진출이야 이뤄냈지만 최종 예선에서 보여준 한국의 경기력은 내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이날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나는 공격 축구를 좋아하는 감독이지만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수비에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 한국 축구가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이란, 일본, 사우디아라비아가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행 마지막 티켓은 A조 3위 시리아와 B조 3위 호주가 플레이오프를 통해 주인을 가린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은 내년 6월 14일부터 한달간 모스크바 등 11개 도시에서 치러진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배선출
2017-09-06 09:08:0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래도 우리 대한민국 참 잘하고 자랑
그래도 우리 대한민국 참 잘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