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KT, 하나금융과 손잡고 ‘핀크’로 금융플랫폼 출사표
[현장] SKT, 하나금융과 손잡고 ‘핀크’로 금융플랫폼 출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핀크는 4일 서울 중구 소재 KEB하나은행 명동 본점 4층 대강당에서 금융과 ICT의 결합을 통한 혁신적인 생활금융플랫폼 ‘핀크’를 출시하고 이를 기념하는 ‘Grand Opening’ 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 행사에 참석한 KEB하나은행 함영주 은행장,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핀크 민응준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K텔레콤 이인찬 서비스부문장의 모습. (제공: SKT)

AI 챗봇 ‘핀고’, 지출 규모 알려줘 
예금, 대출 등 인터넷은행과 비슷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SK텔레콤의 AI(인공지능)기기 ‘누구’의 엔진과 금융서비스가 만났다.

SK텔레콤의 출자회사인 ‘핀크’는 4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 본점에서 금융과 ICT(정보통신기술)의 결합을 통한 생활금융플랫폼 애플리케이션(앱) ‘핀크’를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고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열었다.

주식회사 핀크는 지난해 10월 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이 각각 51%, 49%의 비율로 출자한 합작법인으로 핀테크 사업자다.

핀크 앱은 AI 기반의 채팅 프로그램(챗봇)인 ‘핀고’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채팅을 통해 본인 소유의 은행계좌와 카드 사용내역을 분석해 평소에 잘 모르는 지출 습관과 규모를 파악하고 맞춤 금융 상품 등을 추천해준다. 핀고는 SK텔레콤의 AI엔진 ‘누구’를 기반으로 금융 머신 트레이닝해 왔다.

예를 들어 “이번 달에 카드 얼마 썼어?”라고 채팅으로 물어보면 답을 하는 방식이다.

또 이용자 동의를 토대로 각종 은행 계좌와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분석하고, 지출, 자산 등의 금융 상황을 분석해주는 ‘See Me(씨미)’ 기능을 적용했다. 2030세대를 타깃으로 한 ‘2030 생활금융플랫폼’이라는 콘셉트다.

▲ 4일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에서 핀크 출시 행사를 연 가운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은 행사 현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건전한 재테크 금융 습관도 중요한 것으로 생각한다. 과도한 부채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하나의 방법으로 ‘핀크’를 제시하게 됐다”면서 “최다 고객을 갖고 있는 SK텔레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핀크는 인터넷 전문은행 기능을 대부분 제공한다. ‘핀크’ 앱을 다운받아 회원가입을 하면 ‘가상계좌’가 형성되고 이는 KEB하나은행 계좌와 연동된다. 간편 송금이나 비대면 예금 등의 금융거래를 할 수 있으며 KEB하나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출금도 할 수 있다.

금융 상품인 ‘FIT ME’ 서비스도 제공된다. KEB하나은행의 적금금리(2.7%)에 SK텔레콤의 가족결합 혜택(1.3%)을 더해 최대 4% 혜택을 제공하는 ‘T핀크 적금’과 커피, 편의점 등에서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결제금액의 10%를 자동으로 저금하도록 하는 ‘라면저금’ 등이 해당된다. 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2% 리워드를 제공하는 신용카드인 ‘투뿔카드’도 발급받을 수 있다.

핀크는 핀크 계좌를 통해 저렴한 해외송금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50만원 규모의 소액 대출 서비스 등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이로 인한 수익은 내년 상반기까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민응준 핀크 대표는 “아직 수익모델 단계는 아니고 중요한 것은 2030세대의 생활에 유용한 툴이 되느냐가 중요하고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갖고 그 이후 수익모델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예정욱 핀크 부사장도 “수익은 내년 상반기까진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T핀크 적금이나 조만간 출시될 비상금 대출의 경우 하나은행 상품인데 광고적인 비용으로 수수료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터넷전문은행 진출과 관련해 민응준 대표는 “정부 정책이 명확하지 않지만 생활금융플랫폼 취지에 맞다면 정책에 따라 고려해 볼 생각”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