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술’, 백약지장인가 광약인가
[생활 속 종교문화] ‘술’, 백약지장인가 광약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전통적으로 종묘 제례나 일반 제례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 ‘술’. 제례를 지내며 술을 올린 후 음복을 하는 것은 강신을 바라는 데 있다. 격식을 갖춘 주례에는 초헌·아헌·종헌 등 신위께 술잔을 세 차례 따라 올리는 의식인 ‘삼헌’이 진행된다. 이후 이때 올라간 술은 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나눠먹는다.

술은 일부 민족을 제외한 거의 모든 민족이 지니고 있으며 그 용도도 다양하며 굿이나 관혼상제와 같은 의례적 행사에서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의 여러 경우에 두루 쓰인다. 술을 바라보는 관점은 두 가지인데, 극명하게 갈린다. 사람에게 유익한 것으로 보는 ‘백약지장(百藥之長)’반면, 사람의 정신을 흐트러뜨리는 ‘광약(狂藥)’이라는 차원에서다.

민속적으로 설날에 마시는 도소주(屠蘇酒)는 나쁜 기운을 물리쳐준다고 믿는다. 정월 대보름에는 귀를 밝게 해주는 이명주(耳明酒)를 마신다. 또 어른에게는 만수무강을 빌며 술로 헌수(獻壽)하는 것도 모두 건강과 장수를 바라던 뜻에서 나온 풍습이다.

서양 기독교에서도 술은 두 가지 의미를 갖는다. 예수는 가나안의 혼인잔치에서 물을 포도주로 변하게 해 사람들에게 술을 나눠줬고 성찬식을 하며 포도주로 예수님의 피를 기념하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그러나 어떤 부분에서는 술 취하지 말라는 구절도 있다. 말세의 사건을 알리는 요한계시록에는 만국을 무너지게 하는 마귀가 주는 음행의 포도주가 나오는가 하면, 예수님이 해하지 말라고 하는 예수님 편의 포도주가 등장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현수 2017-08-16 17:12:51
그냥 뭐든지 적당히만 하면 돼요 술도 마찬가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