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깨끗한 사회를 만드는 밑거름 ‘깨끗한 정치’
[기자수첩] 깨끗한 사회를 만드는 밑거름 ‘깨끗한 정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등록으로 본격적인 6·2 지방선거가 시작되면서 출마한 후보자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공명선거와 깨끗한 정치인들에 대한 기대도 잠시, 불법 선거운동이 적발되며 선거열기에 찬물을 부었다. 제주도지사 공천을 받은 한나라당 현명관 후보의 동생이 금품살포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구속을 당하면서다. ‘금권선거’ 논란을 의식한 한나라당은 11일 현 후보에 대한 후보공천을 박탈하며 집권 여당으로는 처음으로 제주도지사에 후보를 내지 않는 강수를 뒀지만 야당의 뜨거운 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충남 당진에서는 군수가 뇌물수수와 위조여권 혐의로 구속되는 상황에서 고속도로를 200km로 달리는 해프닝이 일어 국민들이 실소를 금치 못한 일도 있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략공천 이야기가 흘러나오자 군수가 공천권을 쥐고 있는 지역구 의원의 차에 돈다발을 던져 넣었고 이를 돌려주려는 과정에서 경찰에 신고했다는 후문에 쓴웃음을 지었다.

전남 화순군에서는 민주당 소속 전완준 군수가 유권자에게 향응을 제공,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구속됐고 친형 2명도 선거법과 인·허가 비리로 구속됐다. 이로써 전남 화순은 군수 3명이 현직에서 구속되는 ‘진기록’을 갖게 됐다.

본격적인 선거철이 되면서 선거 승리를 위한 여야와 무소속 후보들의 기 싸움이 팽팽해지는 것과 비례해 각종 위법사례와 논란도 증가함에 따라 유권자들이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도 많아졌다. 정책과 공약도 중요하지만 출마한 후보의 도덕성과 사회성을 중시하는 유권자들이 많다는 것을 ‘풀뿌리 정치’를 실현해야 하는 출마자들뿐만 아니라 정치인을 꿈꾸는 모든 이들이 명심해야 한다. ‘못 지킬 약속’만 소리쳐 외치는 것이 정치가 아니라 ‘사소하지만 중요한 약속’을 지키는 모습에서부터 믿음과 신뢰가 생기기 때문이리라.

6·2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공직사회부터 시작해서 모든 정치권에서 ‘깨끗함’으로 승부하는 사례가 늘어나 사회 전체가 투명해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