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30’ 카메라 성능 ↑… 감성 담았다
LG전자, ‘V30’ 카메라 성능 ↑… 감성 담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 V30에 적용되는 플로팅 바

카메라 조리개값 F1.6 최고 수준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LG전자가 오는 31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선보이는 ‘LG V30’의 성능을 우선 공개했다.

14일 LG전자에 따르면 V시리즈의 세 번째 스마트폰인 ‘V30’에는 세컨드 스크린 대신 플로팅 바가 탑재된다. 평소 반원 모양의 작은 아이콘이지만 클릭하면 자주 쓰는 앱을 5개까지 좌우로 펼쳐 보여준다. 화면에서 보이지 않도록 숨겼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다.

최소한의 전력으로 화면이 항상 켜진 상태를 유지하는 ‘올웨이즈 온’은 자주 쓰는 기능을 화면을 열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듣고 있는 음악 재생을 멈추거나 다음 곡을 들을 수 있고, 블루투스, 와이파이, 사진 촬영, 화면 캡처, 손전등 등 총 6가지 기능을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조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V30는 스마트폰 최고 수준의 조리개 값 F1.6을 탑재하고 DSLR 등 고급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렌즈를 채택했다.

‘전문가 모드’에서 이미 탑재된 전문가의 사진들 중 하나를 고르면 조리개 값, 화이트밸런스, 셔터스피드 등 카메라 설정값이 선택한 사진과 똑같이 세팅된다. 사진을 골라 셔터만 눌러도 사용자는 전문가가 찍은 것 같은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모바일 웹사이트와 앱을 통해 V30 사용자가 전문가들의 다양한 사진을 추가로 내려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나만의 키워드를 말하면 잠금화면을 해제하는 키워드 잠금해제 기능을 적용하는 등 감성을 더했다. 예를 들어 화면이 꺼져있을 때에도 미리 지정해 둔 “행복한 인생”이라는 키워드를 말하면 스마트폰이 목소리와 키워드를 함께 분석해 잠금화면을 해제한다.

얼굴인식이 어려운 어두운 환경에서도 손대지 않고 주문을 외우듯 키워드를 말하는 것만으로 스마트폰이 켜져 편리하다. 이 밖에 ▲지문으로 본인 인증을 하는 지문 인식 ▲미리 지정한 패턴대로 두드리는 노크코드 ▲스마트폰을 들어 올리며 얼굴을 비추기만 하면 잠금이 해제되는 안면인식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잠금화면을 열 수 있다.

LG V30의 폰 꾸미기 기능의 경우 사용자는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항상 보여주는 시계의 크기나 모양을 다양하게 선택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을 선택해 액자처럼 항상 띄워놓을 수도 있다. 디스플레이의 적록청(RGB) 값을 변경해 따뜻한 느낌부터 시원한 느낌까지 화면의 색감을 자유자재로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