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낙하산 논란’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전격 사퇴
‘최순실 낙하산 논란’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전격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창민 사장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최순실 낙하산’ 논란을 일으켰던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이 14일 선임 1년 만에 전격 사퇴했다.

박 사장은 이날 오전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사의를 표명한 뒤 오후에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최근 산업은행의 대우건설 매각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낙하산 논란’이 제기된 박 사장은 회사 매각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이 나오자 부담을 느껴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대우건설 노조는 박 사장의 ‘최순실 낙하산’ 의혹과 관련해 대우건설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대한 감사청구를 감사원에 제기하고 현 체제에서 회사의 매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박영수 특검팀은 이상화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에서 지난해 7월 1일 최순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발견했다. 소통이 원활하다는 이유로 박 사장을 대우건설 사장에 추천한다는 내용이었다.

박 사장은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한 뒤 상임고문을 지내다가 작년 8월 대우건설 사장에 취임했으나 임기 1년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박 사장의 사퇴로 당분간 CFO 경영 체제를 가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