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北 도발, 과거와 달리 엄중한 상황… 리스크 관리 만전”
김동연 “北 도발, 과거와 달리 엄중한 상황… 리스크 관리 만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시장에서는 북한 도발을 둘러싼 미국과 북한 간 긴장고조에 대해 과거와 달리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금융·외환시장 영향이 과거와 달리 글로벌 불안으로 일부 확산되고 있으며 작은 충격에도 시장 변동성이 증폭될 가능성도 아주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팀은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갖고 경제 리스크 관리에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금융시장, 실물경제, 해외반응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관계 부처와 협력해 시장안정 조치를 단행할 계획이다.

특히 김 부총리는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 외채, 외환보유액 등을 면밀히 점검하는 등 대외건전성에도 철저한 관리를 하도록 하겠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불안 심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외 투자자, 신용평가사 등과도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양진흥공사 설립도 안건으로 논의됐다. 정부는 공사의 구체적인 업무 범위, 자본금 규모 등 세부 내용을 논의하고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의 입장을 반영해 이달 말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구체적인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