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무효” 외치는 수녀
“위안부 합의 무효” 외치는 수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인 14일 6.15여성본부 상임대표인 권오희 수녀가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여성단체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일본을 정말 나쁜 일본으로 기억하게 하는 역사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위안부 합의는 무효다. 일본은 자기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