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곽보근 교수, 블랙홀의 존재 밝혀줄 직접적인 단서 찾아내
세종대 곽보근 교수, 블랙홀의 존재 밝혀줄 직접적인 단서 찾아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대학교 물리천문학과 곽보근 교수.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구) 물리천문학과 곽보근 교수가 블랙홀의 존재를 직접적으로 증명할 의미 있는 단서를 찾아냈다고 14일 밝혔다.

블랙홀은 현대천문학과 물리학 이론의 정점에 서 있다. 블랙홀에 대한 연구는 이미 오래전부터 진행됐으나 블랙홀의 존재를 규명하는 데 있어서 이론적인 증명이나 간접적인 증거를 찾아내는 것에만 머무른다는 한계가 있었다. 블랙홀의 존재를 밝혀줄 직접적인 증거를 찾아내는 일은 현대물리학이 마주한 숙제 중 하나였다.

곽 교수의 연구는 중력파 검출기를 이용해 블랙홀 간의 충돌 시 발생하는 강력한 중력파를 잡아내는 것이다. 여기서 발생하는 강력한 중력파는 블랙홀의 존재를 규명할 직접적인 증거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곽 교수의 이번 연구 논문은 지난 3월 유럽 물리학회지(The European Physical Journal C)에 게재됐다.

곽 교수는 “이번 연구가 성공한다면 이론적으로 연구해 온 결과를 실제 관측 결과로 확인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하며 “중력파 에너지와 관측결과 사이의 관계, 블랙홀 간의 상호작용의 중요성 등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