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위안부 소개 교과서’ 채택한 日 교장에게 응원편지
서경덕, ‘위안부 소개 교과서’ 채택한 日 교장에게 응원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다중학교 와다 마고히로 교장에게 보낸 응원편지 및 우편물 (제공:서경덕 교수팀)ⓒ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널리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위안부에 관한 바른 역사 기술을 한 교과서를 채택한 일본 고베시 나다중학교의 와다 마고히로 교장에게 응원편지를 보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9일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다중학교가 극우세력의 표적이 된 것은 마나비샤 출판사가 발행한 ‘함께 배우는 인간의 역사’ 교과서를 채택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교과서에는 위안부의 관리 및 위안소 설치 등에 일본군의 관여와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의 ‘고노담화’를 담고 있다. 이 때문에 와다 마고히로 교장은 극우세력에게 반년동안 2백여 통의 항의 엽서를 받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나 역시 뉴욕타임스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일본군 ‘위안부’ 광고를 게재할 때 마다 일본 극우세력에게 학교로 온갖 항의 서한을 받아 왔기에 와다 마고히로 교장의 심정을 잘 이해한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에게 올바른 위안부 역사를 가르치려는 그의 용기와 신념에 감동을 받았고 마침 14일은 ‘세계 위안부의 날’이라 더 힘내라는 응원과 격려의 편지를 보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우편물에는 응원편지 외에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신문에 게재했던 일본군 ‘위안부’ 광고와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동영상 CD를 함께 동봉해서 보냈다.

또한 서 교수는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다중학교 외에도 30여개 학교가 이 교과서를 채택했는데, 다른 10개 학교가 같은 시기에 항의를 받았으나 이로 인해 채택을 취소한 곳은 한 곳도 없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일본 내 이런 양심있는 교육자들에게 응원편지를 또 보낼 예정이며, 이런 일본 내 양심세력과 함께 힘을 모아 일본인들에게 올바른 위안부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캠페인을 향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릴리 2017-08-14 16:09:43
저 교장 선생님~ 협박 많이 받은 걸로 아는데 정말 멋진분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