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 받도록 하겠다”
文대통령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 받도록 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독립유공자 및 유족 오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훈처와 관련 정부 부처가 함께 보훈 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유공자 여러분의 건강과 후손의 안정적인 생활 보장, 장례의전 확대 등 마지막까지 예우를 다하는 국가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보상금은 현재대로 지급하면서 생활이 어려운 모든 자녀, 손자녀를 위해 생활지원금 사업을 새로 시작하고 500여억원을 투입하겠다”며 “독립유공자 안장식이 국가의 충분한 예우 속에 품격 있게 진행되도록 장례와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봉송 의전을 격상하고 지원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영구용 태극기를 택배로 보내줬다는 얘기를 들었다. 연평해전 때 중상을 입은 문병옥 일병 아버님으로부터도 비슷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며 “연평해전에서 중경상을 입은 장병의 전역증이 등기우편으로 와서 설움이 북받쳤다는 말씀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면목이 없고 부끄러운 일이다. 앞으로는 인편으로 직접 태극기를 전하고,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 대상도 확대하겠다”며 “돈으로 할 수 있는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이 뜻을 기리고 명예를 회복해 드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해 후손들이 독립운동 정신을 기억하게 하고,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하겠다”면서 “늦기 전에 독립유공자와 유적을 더 많이 발굴하고 연구해 역사에 기록되게 하겠다.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되돌아보면서 앞으로 100년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우 2017-08-15 01:31:24
독립유공자 어르신분들 나라위한 공로를 높여 주시는 마음이 다른때보다 더~ 흐믓하신 모습이 너무 보기 좋으실것 같습니다~^^

하지영 2017-08-14 21:39:49
독립유공자 특별한 대우는 해야죠
당연한 것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