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뉴스테이 본격 ‘비상(飛上)’
인천시, 뉴스테이 본격 ‘비상(飛上)’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4 주택재개발 정비계획(변경) 고시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지난해 상반기에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구역으로 선정된 부평4 주택재개발구역에 대한 정비계획(변경)을 14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부평4구역은 부평구 부평동 665번지 일대에 시행하는 재개발사업으로 면적 8만 720.2㎡에 공동주택 약 1924세대와 부대복리시설, 오피스텔 약 616세대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비사업에 뉴스테이를 도입하면서 주택공급세대수가 기존 1784세대에서 약 2540세대(오피스텔 포함)로 확대했다.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세입자를 위한 임대주택 약 97세대(5% 이상)도 계획했다.

2010년 사업시행인가 이후 장기간 정체돼 있던 부평4구역이 뉴스테이를 연계 사업성을 개선함으로써 다시 추진하게 됐다. 이는 조합원 부담 절감으로 이어져 원주민 재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에서 정비사업 연계형 뉴스테이로 선정돼 추진 중인 구역은 총 11개 구역으로 이번 부평4구역 정비계획 변경으로 총 8개 구역의 정비계획이 변경됐다. 이 밖에 송림현대상가, 십정5, 전도관구역이 정비계획 변경을 위해 준비 중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새로운 주택정책의 도입을 통해 기존에 추진 중인 뉴스테이사업이 지지부진해 질까 우려하는 것과는 달리 소통과 정책지원·사업시행자와 행정이 협업해 원활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