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민 아나운서, 미모의 아내와 세 딸-늦둥이 아들 민유까지 대공개
박찬민 아나운서, 미모의 아내와 세 딸-늦둥이 아들 민유까지 대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찬민 아나운서, 미모의 아내와 세 딸-늦둥이 아들 민유까지 대공개 (출처: SBS ‘좋은아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박찬민 아나운서의 미모의 아내와 자녀들이 화제다.

지난달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선 박찬민 아나운서 가족이 총출동해 일상을 공개했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늦둥이는 신경 안 써도 잘 자랄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찬민 아내 김진 씨는 “셋 낳고 나서 오랜만에 낳았더니 첫 애를 키우는 느낌”이라며 “민유 임신했을 때 학부모 참관 수업 가면 엄마만 늙었으면 어떡하냐고 했더니, 딸들이 예쁘게 하고 가겠다고 하더라. 그 생각하니 정말 든든하더라”고 말했다.

아역배우로 활동 중인 셋째 딸 박민하는 “동생 갖기 전엔 동생을 원하지 않았다. 사랑도 뺏길 것 같고, 제가 막내인 게 더 좋았었다. 그런데 언니들이 테니스 같이 치며 둘만 놀다보니 제가 너무 외로워졌다. 그래서 동생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막내 자리 뺏긴 건 조금 아쉽긴 한데 동생이 생겨 좋다”고 말했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세 자매 중 민하가 손도 못 대게 한다. 이 작은 아이가 민유를 늘 안고 있는데 민유도 편하게 안겨 있는다”고 말했다.

첫째 민진은 “이렇게 동생들이 많은 집도 별로 없어서 친구들도 부러워한다”고 말했고, 둘째 민서는 “조금 서운하긴 한데 막내가 너무 귀여워서 괜찮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