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방송·TV | issue
박찬민 아나운서, 미모의 아내와 세 딸-늦둥이 아들 민유까지 대공개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08.14 10:30:2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찬민 아나운서, 미모의 아내와 세 딸-늦둥이 아들 민유까지 대공개 (출처: SBS ‘좋은아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박찬민 아나운서의 미모의 아내와 자녀들이 화제다.

지난달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선 박찬민 아나운서 가족이 총출동해 일상을 공개했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늦둥이는 신경 안 써도 잘 자랄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찬민 아내 김진 씨는 “셋 낳고 나서 오랜만에 낳았더니 첫 애를 키우는 느낌”이라며 “민유 임신했을 때 학부모 참관 수업 가면 엄마만 늙었으면 어떡하냐고 했더니, 딸들이 예쁘게 하고 가겠다고 하더라. 그 생각하니 정말 든든하더라”고 말했다.

아역배우로 활동 중인 셋째 딸 박민하는 “동생 갖기 전엔 동생을 원하지 않았다. 사랑도 뺏길 것 같고, 제가 막내인 게 더 좋았었다. 그런데 언니들이 테니스 같이 치며 둘만 놀다보니 제가 너무 외로워졌다. 그래서 동생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막내 자리 뺏긴 건 조금 아쉽긴 한데 동생이 생겨 좋다”고 말했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세 자매 중 민하가 손도 못 대게 한다. 이 작은 아이가 민유를 늘 안고 있는데 민유도 편하게 안겨 있는다”고 말했다.

첫째 민진은 “이렇게 동생들이 많은 집도 별로 없어서 친구들도 부러워한다”고 말했고, 둘째 민서는 “조금 서운하긴 한데 막내가 너무 귀여워서 괜찮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