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보좌관 “북한과의 전쟁, 일주일 전보다 가까워지지 않았다”
美 안보보좌관 “북한과의 전쟁, 일주일 전보다 가까워지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과의 전쟁이 10년 전보다는 가까워졌으나 일주일 전보다 가까워진 건 없다”고 밝혔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13일(현지시간) ABC방송에 출연해 “전 세계에 대한 북한의 위협은 매우 매우 분명하다”면서 “미국과 미국의 동맹, 모든 책임 있는 국가들의 합치된 노력이 요구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시민과 동맹이 북한 정권에 의해 위협받는 상황을 용인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에 대한 북한의 위협이 매우 분명하다. 이 지역(한반도)에서 동맹국과의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