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태운 151번 버스… 첫차 보낸 김운성·김서경 작가
소녀상 태운 151번 버스… 첫차 보낸 김운성·김서경 작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평화의 소녀상’ 작가인 김운성(왼쪽)·김서경 부부가 14일 오전 서울 강북구 동아운수 차고지에서 한시적으로 운행되는 소녀상 버스(151번) 첫차를 보낸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김운성 작가는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버스에 탄 소녀상을 보고 시민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고 설렌다”며 “옛날에는 누리지 못한 자유·평화·인권 등 힘든 시기를 겪었던 아픈 기억들이 소녀상을 통해 치유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녀상 버스는 오는 9월 30일까지 운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