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인우월주의 대규모 폭력시위… 버지니아 비상사태 선포
美 백인우월주의 대규모 폭력시위… 버지니아 비상사태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버지니아주(州) 버지니아주립대학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남부동맹 기념물 철거에 반대하는 극우세력의 벌어졌다. (출처: 뉴시스)

1명 숨지고 수십명 부상… 트럼프 대통령 “폭력 규탄”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버지니아 주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폭력시위가 일어나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혼란이 커지고 있다. 

CNN과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발생한 폭력시위로 1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는 6000명을 넘기면서 더욱 폭력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는 최근 샬러츠빌 시 의회가 미국 남북전쟁 당시 흑인노예 해방에 맞서 남부연합군을 이끌어 싸웠던 로버트 E.리 장군 동상을 철거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하는 뜻에서 이번 시위를 주도했다. 

이들이 ‘KKK’ 등의 휘장을 달고 백인우월주의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시위에 불을 붙이자, 흑인 민권단체 역시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시위로 맞불을 놓으면서 양측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차량 1대가 시위대에 돌진해 1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사태가 커지자 버지니아 주는 이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경찰은 이 시위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진압에 나섰다. 상황이 악화될 경우 주 방위군까지 투입하는 것도 검토되고 있다. 

휴가 중이던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시위를 비판하고 자제를 호소했다. 그는 “여러 면에서 드러난 이 지독한 증오와 편견, 폭력을 최대한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증오와 분열을 끝내야 한다. 이런 상처들은 오랫동안 이어져 온 것들”이라고 말한 뒤 “우리는 애국심과 진정한 서로에 대한 애정을 가진 미국인으로서 단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백인우월주의자 계층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당선됐다. 그의 당선 이후 이들 백인우월주의자들의 시위가 노골화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현지 2017-08-13 21:02:23
백인우월주의 좋아 하네
백인이면 다 냐고

천동오 2017-08-13 11:00:31
트럼프 정권이 된 이후 각종 사태들이 많이 발생하는 것 같아. 한 나라의 지도자를 잘뽑아야 하는데 말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