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인천/경기
광명시, 평화의소녀상 옆에 꽃밭 조성
박정렬 기자  |  jiroopark@newscj.co.kr
2017.08.12 00:29:1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난 11일 광명동굴 입구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평화의 소녀 꽃밭 조성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평화의소녀상을 바라보고 있다. (제공: 광명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로
청소년 기획단 주도 의미 커
전국 소녀상에도 조성 추진

[천지일보 광명=박정렬 기자] 광명시가 광복 72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로하고 아픈 역사를 치유하기 위해 광명동굴 입구 평화의소녀상 앞에 ‘평화를 위한 소녀의 꽃밭’을 조성했다.

광명시는 지난 11일 광명동굴 입구에서 ‘평화의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행사를 갖고 광주 나눔의집, 광명 평화의소녀상참뜻계승관리위원회와 소녀의 꽃밭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광주 나눔의집 이옥선(91)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소녀의 꽃밭 청소년 기획단, 시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소녀의 꽃밭은 광명동굴과 광주 나눔의 집에 각각 조성되며 광명동굴 소녀상 옆에는 고(故) 김순덕 할머니의 그림 ‘못다 핀 꽃’에 등장하는 목련나무와 함께 할머니들이 좋아하는 서흥구절초, 벌개미취, 부처꽃, 층꽃 등 우리 야생화 10여종이 식재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는 “소녀상 옆의 예쁜 꽃들을 보니 옛날 생각도 나고 감회가 새롭다”며 “일제시대의 피해에 대해서 일본 정부가 하루 빨리 사과하고 적정한 배상을 해야 역사가 바로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정부가 올해부터 8월 14일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지정하는 등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어 다행스럽다”며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37명이 생존해 계신데, 소녀의 꽃밭 조성을 계기로 할머니들 생전에 아픈 역사가 하루 빨리 치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향후 전국 70여개의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소녀의 꽃밭’이 조성되도록 관련 지자체 및 기관에 협조 공문을 보내는 등 범국민적으로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광주 나눔의 집에 건립될 기념관과 추모관에도 소녀의 꽃밭을 조성하며 이를 위해 클라우드 펀딩을 통한 국민성금 모금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양기대 시장은 “국내외에 70여개의 소녀상이 있는데 일부에서는 훼손되거나 방치되고 있어서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며 “할머니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꽃 한 송이로 소녀상을 지켜주겠다는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녀의 꽃밭 조성을 위해 지난 7월 27일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 등 광명시 청소년이 주축이 된 ‘소녀의 꽃밭 청소년 기획단’이 출범했으며, 조경 전문가, 캘리그래피 전문가 등과 함께 시민주도형 프로젝트로 추진돼 왔다.

기획단에 참여한 우영수(광명고 2학년) 학생은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우리들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는게 중요하고 소녀의 꽃밭이 할머니들을 아름답게 기억하는 쉼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