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安·鄭·千·李’ 4인 당대표 등록 마쳐”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安·鄭·千·李’ 4인 당대표 등록 마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 안철수 전 의원, 정동영 의원. (출처: 연합뉴스)

당대표, 최고위원 등 차기 지도부 구성
과반이상 득표자 없을 시 ‘2인 결선투표’
14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합동연설회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은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에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정동영 의원, 천정배 의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순으로 총 4인이 등록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후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국민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등록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당대표의 경우 과반이상 득표자가 없을 시 다득표순 2인이 결선투표를 치르게 되며 이달 31일 지명대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이달 11일 오후6시 국민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등록을 최종 마감했다”며 “국민의당은 이달 2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를 열고 당대표, 최고위원 2인, 전국여성위원장, 전국청년위원장 등 차기 지도부를 구성한다”고 말했다.

등록 결과에 따르면 최고위원 후보자에는 박주원 국민의당 경기도당 위원장, 김진성 경희이담한의원 원장, 이동섭 의원, 김용필 국민의당 정책위 부의장, 장진영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 등 총 5인이 등록했다.

또 전국여성위원장 후보자는 박주현 의원, 전정희 19대 국회의원이 각각 등록했다.

전국청년위원장 후보로는 총 4인이 등록을 마쳤으며 장성배 김대중기념사업회 청년팀장, 배준현 국민의당 부산광역시당 위원장, 심철의 중앙당 정책조정위원회 부위원장, 이태우 전 국민의당 전국청년위원회 부위원장이 전국청년위원장에 도전한다.

이들은 이날 19시부터 이어지는 국민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후보자자격심사를 통과해야 후보자로 확정되며, 확정된 후보는 이달 14일 15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중앙위원회에서 합동연설을 진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