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 43%… 두산 76% ‘최고’
30대 그룹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 43%… 두산 76%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30대 그룹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이 10명 중 4명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0대 그룹 계열사 273개사 중 사외이사를 선임한 199개사의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말 사외이사 657명 중 관료 출신은 43.2%(284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은 2013년 41.1%(이하 3월 말 기준)에서 2014년 40.5%, 2015년 39.2%로 조금씩 떨어졌으나 지난해 40.6%로 반등한 이후 오름세를 유지한 것이다.

출신별로는 정부에 영향력을 행세하거나 기업의 관리, 감독을 맡는 기관들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법원‧검찰(24.6%, 70명)과 청와대(24.3%, 69명) 출신이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국세청‧관세청(15.5%, 44명), 기획재정부(8.1%, 23명), 공정거래위원회‧금융감독원(각 6.3%, 각 18명) 이 뒤를 이었다.

관료 출신뿐만 아니라 학계 출신도 전체의 30.9%(203명)에 달했다. 이어 재계 13.7%(90명), 언론 3.5%(23명), 공공기관 2.4%(16명), 세무회계 2.0%(13명), 법조 1.8%(12명), 정계 0.3%(2명) 순으로 사외이사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별 관료 출신 비중은 두산이 76.0%(19명)로 가장 높았고 OCI(75.0%, 6명), 대우건설(75.0%, 3명)도 10명 중 7명 이상이 관료 출신이다.

이밖에 롯데(62.3%, 33명), CJ(61.5%, 16명), 영풍(60.0%, 9명), 현대백화점(57.9%, 11명), 대림(54.5%, 6명), 신세계(54.2%, 13명), 현대중공업(53.3%, 8명), 효성(52.9%, 9명), 현대자동차(50.0%, 30명), GS(50.0%, 9명), 에쓰오일(50.0%, 3명) 등도 사외이사 절반 이상을 관료 출신으로 채웠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1명도 두지 않은 그룹은 한국투자금융이 유일했다.

포스코(5.9%, 1명), KT&G(11.1%, 1명), KT(17.1%, 6명), LG(17.5%, 7명)도 20% 미만으로 관료 출신 의존도가 낮은 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