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빅데이터산학연구센터, ‘인공기능-빅데이터연구센터’로 기관명 변경
세종대 빅데이터산학연구센터, ‘인공기능-빅데이터연구센터’로 기관명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대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 서버.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구)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는 기존 ‘빅데이터산학연구센터’에서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로 명칭을 변경한다고 7일 밝혔다.

세종대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는 최근 빅데이터와 기술적 뿌리를 같이하는 인공지능기술에 대한 기업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수요 기업에 기술지원과 핵심기술 활용의 폭을 넓히기 위해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

2014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구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대용량 데이터 초고속처리 장비연구 인프라 구축’사업을 수행중인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는 빅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빅데이터 장비를 비롯한 전문적인 기술개발 지원, MOU 및 기술지도 등의 지원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산업계의 조력자로서 산학협력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 세종대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 엠블럼. (제공: 세종대학교)

최근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면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ICT 융합 분야의 기술 개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급변하는 산업구조에 대응하기 위해 각 기업 환경에 적합한 맞춤형 기술개발은 필수적이고, 특히 ‘정보화의 원유(原油)’빅데이터는 모든 산업디바이스의 수집 데이터가 귀결되는 분야라 인공지능연구에 있어서도 핵심적이다.

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센터의 유성준 센터장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는 기계학습 및 딥러닝 등 핵심기술을 공통적으로 활용하고 있어 기술적 맥락은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다. 기업의 인공지능 연구에 대한 역할이 추가적으로 요구됨에 따라 효과적인 기업지원을 위해 인력 및 기술연구강화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