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독도 침탈 야욕 ‘日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
경북도 “독도 침탈 야욕 ‘日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경북도)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상북도가 8일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2017년도 방위백서’ 발표에 대응해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일본 방위성이 내각회의에 보고한 방위백서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일본의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 4개 섬)와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또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독도를 포함시키고, 주변국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공으로 표시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성명서를 통해 “독도는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며 “매년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획정한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선 표시 등을 통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적 영토야욕에 갇힌 시대착오적 행위로써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초·중·고 사회과 교과서, 외교청서, 방위백서로 이어지는 일련의 독도역사 왜곡 전략은 장기적으로 영토분쟁의 불씨를 남기고, 미래세대를 담보로 벌이는 무모한 영토침략 행위임을 명확히 규정했다.

이와 같은 반역사적 영토침략 행위는 최근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분위기 고조에 대응한 한·미·일의 긴밀한 공조가 더욱 절실한 시점에서 한·일 양국간의 미래지향적인 관계 정상화를 저해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을 즉각 폐기하고 동북아 평화정책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북도는 일본의 터무니없는 독도 도발을 원천 봉쇄하고자 독도입도지원센터, 방파제 건설 등 독도 유인화와 영토관리 강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중앙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독도를 세계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섬, 문화·예술의 섬으로 만들어가기 위해 독도 현지에서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한복 패션쇼, 전통춤 공연, 태권도 시연, 힙합 페스티벌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