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국방위,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현안보고
[영상뉴스] 국방위,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현안보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오동주 인턴기자] 북한이 지난 28일 밤 미사일을 발사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북의 도발에 사드 4기를 추가 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31일 긴급 현안보고를 가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사드배치 지시를 대체적으로 적절했다고 평가했는데요.
사드에 대한 목적이 정당화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절차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군 통수권자로서 상황에 따른 융통성을 발휘한 것이지 그것을 두고서 오락가락했다는 표현은 좀 안 맞는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과정이 없이 목적이 정당하더라도 효율성만을 위해서 그렇게 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사드배치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전면적 사드배치를 대통령에게 권유할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녹취: 김학용 | 자유한국당 의원)
“사드 논란의 빨리 종지부를 찍게끔 우리 장관께서 대통령께 전면적인 사드배치를 권유하실 의향이 있으신지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녹취: 송영무 | 국방부장관)
“건의를 드렸고요. 그 조치를 먼저 하기 위해서 임시 배치하는 것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결심을 한 것입니다.”

또한, 같은 당 백승주 의원은 북한의 도발이 강화됐는데 경계태세를 완화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습니다.

(녹취: 백승주 | 자유한국당 의원)
“경계태세 완화, 강화 이런 부분이 좀 엄정하게 기준을 갖고 고급장교 판단에 의해서만 진행되어야 한다. 정황적으로는 그 이외의 요소가 경계태세 완화에 작용했지 않나 이런 의심이 든다.”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안보가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중로 | 국민의당 의원)
“우왕좌왕 정말 이거 어떻게 갈 것인지 불안해요. 봇물 터지듯이 대북정책이 쏟아져 나와요. 메아리 없는 외침이었어요. 엊그제 (북한이) 미사일로 대답하잖아요.”

국방부는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지난 4일 발사된 미사일보다 성능이 일부 개선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녹취: 장경수 | 국방부 정책실장 직무대리)
“북한은 올해 11회 14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자강도 무평리 지역에서는 처음 발사한 것입니다.”

군은 집중 감시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발사 직후 통합 위기관련위원회를 열어 대응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편집: 오동주 인턴기자, 촬영: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