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방한 확정… ‘천안함 외교’ 탄력
클린턴 방한 확정… ‘천안함 외교’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공조 과시..中입장 주목

(서울=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이달말 방한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우리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천안함 외교'가 급속히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천안함 후속대응 방향을 놓고 한반도 주변열강들이 미묘한 신경전을 펴는 와중에 미국의 외교수장이 직접 우리나라를 찾아 공동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모양새가 연출되는 것이어서 그 자체로 '든든한 원군'을 맞게 된 셈이다.

이에 따라 천안함 사건을 국제 안보무대로 끌고 가려는 정부의 구상은 힘을 받을 공산이 커졌다.

현 시점에서 클린턴 장관의 방한이 갖는 국제정치적 함의는 자못 커보인다. 무엇보다도 천안함 사건에 대한 미국의 시각과 스탠스를 비교적 명료히 보여주고 있는 점이 주목된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도 한국과 같이 천안함 사건을 '엄중한 안보사안'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조사결과에 따라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상응한 대응조치를 취하겠다는 메지시를 분명히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선(先)천안함, 후(後) 6자회담'이라는 한국 정부의 대응기조와 보조를 맞추겠다는 묵시적 사인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도 외교가가 눈여겨보는 대목이다.

천안함과 별개로 6자회담을 추진중인 중국과는 달리 미국으로서는 천안함 해결에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는 풀이다.

여기에는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가 북한과의 연관성을 띠고 있다는 미국의 자체적인 정보판단이 작용하고 있으며 클린턴 장관의 방한 결정은 이를 '암시'하는 신호라는 외교가 일각의 관측도 나온다.

클런턴 장관의 방한은 또 천안함 대응에 대한 한.미 공조태세를 공식 확인함으로써 유엔 안보리 회부를 중심으로 한 양국의 외교적 대응이 가시화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고위 외교소식통은 14일 "단순히 선언적 의미에 그치지 않고 천안함 대응조치에 대한 한.미의 공동검토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일을 전후로 잡힌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와 맞물려 한.미의 공동대응 방향에 관한 큰 그림이 잡힐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양국은 현재 각급 외교채널을 풀가동하며 다자와 양자조치를 포함한 다양한 조치들의 묶음(set of actions)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와 같은 다자적 대응조치는 물론이고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와 한.미동맹 강화 선언 등 양자적인 대응책도 포함돼있다.

그러나 외교가 일각에서는 클린턴 장관의 방한이 한국정부의 입장을 고려한 외교적 제스처로서 미국의 대응기조가 확정된 것처럼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으로서는 천안함 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부각된 현시점에서 클린턴 장관이 아시아 방문 계기에 한국을 들르지 않을 경우 외교적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는 점을 감안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클린턴 장관의 방한이 성사된데는 우리정부의 외교적 노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천안함 외교가 성공하려면 클린턴 장관과 같은 미국의 '거물급 정부인사'의 방한이 긴요하다는 판단하에 미국 정부를 상대로 외교적 노력을 경주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따라 클린턴 장관은 오는 24∼25일 미.중 경제전략대화를 마친 뒤 귀로에 예정에 없던 한국 방문을 하기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후텐마 기지이전과 같은 중대현안이 걸려있는 일본을 그냥 '패스'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일본 방문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천안함 외교의 향배는 중국의 입장에 좌우될 가능성이 가일층 높아지고 있다.

특히 15일 경주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중국이 어떤 입장을 표시할 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달래 2010-05-14 13:54:43
이번 기회에 북한을 두번다시 무지막지한 행동을 못하도록 대응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