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정부조직법 오늘 처리 무산… 금명간 타결 가능성 모색
추경·정부조직법 오늘 처리 무산… 금명간 타결 가능성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7월 임시국회 본회의가 추경예산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가 늦어져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자 정회가 선언돼 의원들이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與 ‘예비비로 공무원 증원 충당’ 절충 제안… 타결 가능성↑
보수야당 정부조직법서 ‘물관리 일원화’ 이견 계속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여야가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 개편안 등의 처리를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국회는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린 이날 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처리를 놓고 여야 간 줄다리기 끝에 본회의 상정이 불발됐다.

여당은 자정을 기해 차수 변경을 한 뒤 새벽에라도 추경안 처리하려 했지만, 일부 야당이 의원들에게 해산지시를 내리면서 이날 처리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여야 원내대표 등은 이후에도 밤늦게까지 협상을 이어가며 입장차 해소 모색에 들어갔다.

추경의 경우 공무원 증원을 위한 80억원을 놓고 갈등을 빚었지만, 여당이 공무원 증원을 위한 예산을 삭감하고 대신 정부의 목적예비비로 관련 비용을 충당하겠다는 절충안을 제시하면서 타결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다.

이에 대해 제1야당인 한국당이 사실상 묵인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고 국민의당도 조건부 입장을 보이면서다.

반면 정부조직법과 관련해서 물관리 문제를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방안을 두고 보수야당이 이견을 보이고 있어 또 다른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물관리 환경부 이전 문제를 빼고 나머지만 처리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여야는 원내 지도부와 상임위 간 투트랙으로 물밑 협상을 한 후 19일 다시 본회의 개의를 시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7-07-18 21:20:47
이제는 협상 한 번 해보세요 할 때가 됐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