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 용화산 스토리 담은 등산로 개발
[화천] 용화산 스토리 담은 등산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도 화천군청.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 화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화천군(군수 최문순)은 용화산(해발 875ⅿ)을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등산로’를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군은 올해 초부터 용화산의 기존 등산로 곳곳을 답사하는 동시에 간동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용화산에 얽힌 전설 특이한 자연생태 자료 등을 수집해왔다.

용화산 정상을 떠받치고 있는 만장봉은 암반 사이에 노송군락이 많아 등산객 사이에서 ‘신선의 세계’로 불리기도 한다.

용화산의 명물은 역시 하늘로 솟구치는 형상을 한 굵직한 남근바위로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아이를 점지해주는 바위라는 의미에서 득남(得男)바위로도 불리고 있다.

금슬 좋은 부부가 아이가 없어 오래도록 애를 끓이다가 성석(性石)에 정성을 들여 소원을 이뤘다는 간동지역의 전설은 삼신신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화천군이 지난달 실시한 2차 답사에서는 남근바위와 짝을 이루는 여근바위가 처음으로 발견돼 화제가 됐다.

용화산에는 이 밖에도 주전자 바위, 장수발자국 바위, 삿갓바위, 마귀할멈 오줌싼자리 바위 등 저마다 전설을 간직한 바위들을 만날 수 있다.

군은 득남바위 안내판과 스토리텔링 홍보 안내판을 설치하고 화천군 홍보 소책자에도 관련 내용을 수록키로 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용화산은 등산로 주변이 매우 아름답고 청정함을 간직하고 있고 상당한 관광가치가 있는 만큼 개발과 보존을 병행해 화천을 알릴 수 있는 곳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