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자동차
현대·기아, 투싼·스포티지 경유車 22만대 리콜… 사상 최대
손성환 기자  |  light@newscj.com
2017.07.18 19:25:2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8일 환경부는 현대차의 2013년 5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생산한 ‘투싼 2.0 디젤’ 7만 9618대, 기아차 2012년 7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생산 ‘스포티지 2.0 디젤’ 13만 8748대 등 총 21만 8366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정부 세종청사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서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확인돼 사상 최대 규모의 결함시정(리콜)에 들어간다.

18일 환경부는 현대차의 2013년 5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생산한 ‘투싼 2.0 디젤’ 7만 9618대, 기아차 2012년 7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생산 ‘스포티지 2.0 디젤’ 13만 8748대 등 총 21만 8366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들 차종은 유럽환경기준 유로5(Euro5) 배출허용기준에 따라 제작·판매된 경유차로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까지 실시한 2016년도 결함확인검사에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제작차 배출허용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에 따르면, 투싼 차종은 입자상물질(PM), 질소산화물(NOx) 등 4개 항목에서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고 스포티지는 입자상물질(PM) 1개 항목에서 기준을 넘었다.

현대·기아차는 결함원인으로 전자제어장치(ECU)의 배출가스 제어프로그램 이상에 따른 것이라고 환경부에 보고했다. 매연포집필터(DPF)의 재질을 2012년 7월 탄화규소(SiC)에서 코디어라이트(Cordierite, 근청석)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소프트웨어 최적화에 실패한 것으로 분석된다는 설명이다.

환경부 측은 “ECU 소프트웨어의 결함으로 인해 매연포집필터 내부온도가 1200℃ 이상으로 상승했고 고열로 매연포집필터가 손상돼 입자상물질 배출량이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결함시정을 위해 ECU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고 손상된 매연포집필터와 배출가스재순환장치 필터를 무상교체하겠다는 계획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현대차 투싼 차종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스포티지 2.0 디젤 차량 소유자는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와 오토큐(AUTO Q) 서비스협력사에서 무상으로 리콜을 받을 수 있다. 매연포집필터가 손상되거나 향후 운행차 배출가스검사에서 매연 농도가 2% 이상으로 나타날 경우에 필터를 무상으로 교체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리콜 대상과 유사한 2.0ℓ 유로5 경유 엔진이 적용된 싼타페, 쏘렌토 등 차종에 대해서도 2017년도 결함확인검사에 포함해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를 추가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박규영
2017-07-18 20:20:4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만들때 잘 만들어야쥐! 대충 대충 그
만들때 잘 만들어야쥐! 대충 대충 그래서 인재가 발생하는거 아니니?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