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시운전 열차 투입 대비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 일제점검
철도공단, 시운전 열차 투입 대비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 일제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오는 12월 개통 예정인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44.1㎞)에 대한 주요공정을 지난달 모두 마무리하고, 시운전 열차 투입에 앞서 오늘부터 26일까지 철도 시설물 전반에 대한 정밀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철도유관기관 전문 인력들을 참여시켜 사전점검 팀을 꾸리고 노반·궤도·전력·신호·통신 등 9개 분야 173개 항목에 대해 시운전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지 여부를 집중 점검하게 된다.

동해선 포항~영덕 철도건설사업은 포항역에서 삼척역까지 동해안 중부지역을 잇는 동해선 포항~삼척 1단계 사업이다. 이번 정밀점검 결과 시운전 열차의 운행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면 내달 30일부터 9월 8일까지 시운전 열차를 실제 150㎞/h로 운행하면서 교량성능시험 등 총 68종의 시설물 검증을 시행하게 된다. 오는 9월 20일부터 11월 말까지는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한 영업시운전을 통해 운행체계 적정성·운행관리능력·여객편의설비 등을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숙지훈련을 병행해 안전하고 완벽한 개통에 철저히 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